기후위기시계
  • 김연경, 국가대표 은퇴 “내 인생에서 너무나 의미있고 행복했던 시간”
국가대표 은퇴를 선언한 김연경 [연합]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배구 여제’ 김연경(33)이 국가대표 은퇴를 발표했다..

대한민국배구협회는 12일 김연경이 서울 강동구 협회 사무실에서 오한남 배구협회장을 만나 대표 은퇴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오 회장도 김연경의 의사를 존중해 은퇴를 받아들이기로 했다.

김연경은 도쿄올림픽 동메달결정전을 마친 뒤 “개인적으로는 이번 올림픽을 준비하면서 마지막 국가대표 대회라는 생각을 했다. 하지만 배구협회 회장님과 좀더 논의를 해보겠다”고 했지만 결국 대표팀 은퇴 뜻을 굳혔다.

이로써 김연경은 지난 2004년 아시아청소년여자선수권대회서 16세 나이로 첫 태극마크를 단 뒤 17년간 몸담았던 국가대표팀에서 물러나게 됐다.

김연경은 “막상 대표선수를 그만둔다 하니 서운한 마음이 든다. 그동안 대표선수로서의 활동은 제 인생에 있어서 너무나 의미있고 행복한 시간이었다”며 “그간 많은 가르침을 주신 감독님들과 코칭스태프님들, 같이 운동해온 대표팀 선배님, 후배 선수들 너무 고마웠다. 그 분들이 아니었으면 오늘의 김연경은 없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어 “이제 대표팀을 떠나지만 우리 후배 선수들이 잘 해 줄 것이라 믿는다. 비록 코트 밖이지만 열심히 응원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연경이 자신의 마지막 올림픽인 도쿄올림픽서 터키를 꺾고 4강에 오른 후 선수들과 웃으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

김연경은 수원한일전산여고 3학년 때인 2005년 FIVB 그랜드챔피온스컵 출전으로 성인 국가대표팀에 첫 데뷔했고 이후 2020 도쿄올림픽까지 세 번의 올림픽, 네 번의 아시안게임, 세 번의 세계선수권을 치르며 한국 여자배구의 중흥을 이끌었다.

처음과 마지막 올림픽 무대인 2012 런던올림픽과 2020 도쿄올림픽에선 한국을 4강에 올려놓는 맹활약을 펼쳤다. 런던올림픽 때는 여자배구 득점왕과 MVP를 수상하며 월드클래스의 진가를 보이기도 했다.

한편 협회는 김연경 공식 은퇴행사를 제안했지만 김연경의 뜻을 받아 들여 선수로서의 모든 생활이 끝나는 시점에 은퇴식을 열기로 했다.

anju101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