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靑, 윤석열 '남북이면합의'의혹 제기에 "사실아냐"
윤석열 전 검찰총장[연합]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청와대가 11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제기한 통신연락선 복원을 위한 남북간 이면합의 의혹을 일축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와 관련한 질문에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 전 총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한미 연합군사훈련 실시 직후 남북 통신선 통화가 중단된 데 대해 "북한이 왜 통신선 복구에 관한 청구서를 내밀듯 이런 무리한 적대행위에 나서는지 저간의 상황에 대해 사실 그대로 설명하라"고 했다.

특히 "김여정 담화에 담긴 '남조선 당국자들의 배신적 처사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는 문구를 보며 의구심은 더 커진다"며 "문재인 정부에 묻는다. 단절된 통신선 복구를 진행하면서 국민께 알리지 않고 북한과 이면합의한 내용이 있냐"고 물었다.

김여정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은 전날 한미 연합군사훈련 사전훈련이 개시되자 "거듭되는 우리 경고를 무시하고 강행하는 미국과 남조선 측의 위험한 전쟁연습은 반드시 스스로를 더 엄중한 안보 위협에 직면하게 만들 것"이라는 내용의 담화를 냈다. 이날 오후에 남북통신연락선이 단절됐다, 지난달 27일 남북통신연락선이 복구된 지 2주 만이다.

coo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