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세월호 변호사’ 박주민, 특검 불기소에 “조작의혹 없다 단정못해” 반발
연합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1일 특별검사팀이 '세월호 참사 증거 조작 의혹'에 대해 불기소 결정하자 "조작 의혹이 없다고 단정 지을 수는 없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정계 입문 전 세월호피해자가족협의회 법률대리인으로 활동하는 등 세월호 사건 진상규명 활동을 해온 이른바 '세월호 변호사'다.

박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에서 "수사결과 보도자료를 보니, 데이터 조작 여부와 관련해서는 비교할만한 대상이 사실상 없어서 이 부분을 제대로 살필 수가 없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검 수사가 미진하다는 세월호 유족의 비판과 관련해서는 "비교할 점이 없다는 점에서 (특검 수사가) 멈춰선 부분도 있는 것 같다"며 "포렌식 부분도 원활하게 진행되지 못해 그런 생각들을 하는 것 같다"고 언급했다.

박 의원은 특검 수사의 핵심 가운데 하나였던 세월호 DVR(CCTV 저장장치) 하드디스크 분석에 대해서 "다른 전문적인 기구들을 알아보면 포렌식 자체가 완전히 불가능했을까"라며 "이런 부분도 더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특검 기간을 늘려야 한다는 일각의 요구에 대해서는 "이미 30일 연장해서 수사한 것"이라며 부정적인 견해를 보였다.

박 의원은 "특검 발표를 분석, 사참위(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가 오늘 중으로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덧붙였다.

kw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