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PSG 유니폼 입은 리오넬 메시 ‘여기는 파리입니다’
1년 연장 옵션 있는 2년 계약
등번호 ‘30’...팬들 환호로 맞이
리오넬 메시가 11일 프랑스 파리 북부 르부르제 공항에 도착한 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메시가 입은 티셔츠에는 ‘여기는 파리입니다’(Ici c’est Paris)라는 PSG 슬로건이 적혀 있다. [EPA]

리오넬 메시(34)가 프랑스 최강 파리 생제르맹(PSG) 유니폼을 입고 제2의 축구인생을 시작한다.

PSG는 11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메시와 1년 연장 옵션이 있는 2년 계약을 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계약 조건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메시의 계약에 대해 잘 알고 있는 관계자는 AP통신에 메시가 연봉 3500만 유로(4100만 달러·약 472억원)를 받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로써 메시는 21년간 몸 담았던 스페인 FC바르셀로나를 떠나 처음으로 다른 클럽 유니폼을 입고 그라운드를 누비게 됐다. 메시는 자신을 상징하는 등번호 10번이 아닌 30번을 달고 뛴다. PSG에서 10번을 달고 있는 네이마르가 양보하겠다고 했지만 메시가 이를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30번은 메시가 2004년 바르셀로나에서 프로 생활을 처음 시작할 때 단 번호다.

메시는 구단을 통해 “PSG에서 내 커리어의 새 장을 열게 돼 기쁘다. 내 축구의 이상과 PSG의 모든 것이 맞아 떨어졌다”며 “PSG의 선수들과 코칭스태프가 얼마나 대단한지 잘 알고 있다. 이 클럽과 팬들을 위해 더욱 특별한 것을 만들기로 결심했다. 홈구장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치를 홈경기가 기대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PSG는 구단의 숙원인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우승을 위한 마지막 퍼즐로 메시를 택했다.

PSG는 카타르 왕족 자본인 카타르 스포츠 인베스트먼츠가 2011년 인수해 천문학적인 투자금을 쏟아부은 덕에 프랑스 내에서 압도적인 강팀으로 군림해왔다. 그러나 네이마르, 킬리안 음바페 등 슈퍼스타들을 보유하고도 UCL 우승은 이루지 못했다. 2019-2020시즌 처음으로 UCL 결승에 진출했으나 준우승에 그쳤다.

PSG 열성 팬들은 벌써부터 메시(Messi)와 음바페(Mbappe) 네이마르(Neymar) 삼각편대에 ‘MMN 트리오’로 이름을 붙이고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이날 메시가 ‘여기는 파리입니다’(Ici c‘est Paris)라는 PSG 슬로건이 적힌 티셔츠를 입고 파리 인근 르부르제 공항에 모습을 드러내자 미리 운집한 팬들은 열렬한 환호로 그를 맞았다.

축구 사상 최고의 선수로 꼽히 메시는 바르셀로나에서 정규리그에서만 474골, 공식전 672골을 넣었다. 바르셀로나에서 정규리그 10회, 국왕컵 7회, UCL 4회 등 수많은 우승컵을 들어올렸고, 최고의 축구선수에게 주어지는 발롱도르를 역대 최다인 6회 수상했다.

올해 6월 바르셀로나와 계약이 만료된 메시는 연봉 절반 삭감에 동의하며 ‘원클럽 맨’으로 남기를 희망했지만, 코로나19 등으로 재정난에 시달리는 바르셀로나는 결국 지난 5일 재계약 포기를 선언했다. 조범자 기자

anju101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