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포스코건설, ‘대·중소기업상생협력기금’ 20억원 출연
협력사 현장근로자를 위한 안전, 위생, ESG 등 협력사 지원에 사용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 포스코건설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상생을 위해 대·중소기업상생협력기금 20억원을 출연한다고 9일 밝혔다.

포스코건설과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은 지난 6일 여의도 파크원에서 ‘대·중소기업상생협력기금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업무 협약식에는 최종진 포스코건설 경영지원본부장, 국신욱 협력재단 기획조정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왼쪽부터 최은두 포스코건설 구매기획그룹장, 최종진 경영지원본부장, 국신욱 협력재단 기획조정본부장, 김도환 상생기금부 부장

협력재단에 출연된 상생협력기금은 포스코건설이 매번 상생협력프로그램을 수행할 때 마다 나눠서 지급된다.

포스코건설은 이번 상생협력 기금을 협력사 현장근로자를 위한 휴게실과 위생시설의 설치 및 운영, 안전교육 지원, 우수협력사 및 우수직원 포상, ESG 진단 및 평가, 재무관리 컨설팅 등의 협력사 지원에 사용한다.

최종진 포스코건설 본부장은 “포스코건설은 비즈니스 파트너인 중소협력사와의 강건한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하고 있다”며 “상생협력기금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중소협력사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협력사와의 상생협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상생협력기금 출연 이외에도 협력사를 위해 저가제한 낙찰제 도입, 무이자대여 등 금융지원, 노무비닷컴 이용수수료 및 인지세 지원, 장례용품 제공 등 다양한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실천하고 있다.

choij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