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배송용 비닐 수거해 재활용” SSG닷컴 ‘그린 프로젝트’
[SSG닷컴 제공]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 SSG닷컴이 배송용 비닐 등을 수거해 굿즈로 재탄생시키는 자원 재활용에 나선다.

SSG닷컴은 글로벌 재활용 컨설팅 기업 ‘테라사이클’과 함께 오는 9일부터 새벽배송 포장재를 수거해 재활용하는 ‘그린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8일 밝혔다.

고객이 배송용 비닐과 다 쓴 드라이아이스 부직포를 다음 배송때 ‘알비백’에 담아 집 앞에 내놓으면 SSG닷컴이 수거하고 이를 테라사이클이 원료화해 재활용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SSG닷컴 새벽배송은 다회용 보랭가방 ‘알비백’을 사용해 친환경 배송을 실시하고 있지만, 식품의 신선도를 유지하고 오염 등을 방지하기 위해 알비백 안에 최소한의 배송용 비닐과 드라이아이스를 사용하고 있다.

SSG닷컴은 테라사이클과 함께 70개의 재활용품 수거함을 제작해 네오(최첨단 자동화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에 설치했으며, 수거함에 모인 비닐 등 포장재는 매주 월요일과 수요일, 금요일에 테라사이클이 네오를 직접 방문해 회수한 뒤 원료화 과정을 거치게 된다.

[SSG닷컴 제공]

향후 SSG닷컴과 테라사이클은 확보된 재활용 원료를 활용해 실생활에 유용하게 쓸 수 있는 새로운 ‘굿즈’를 만들고 고객에게 증정할 계획이다.

신성식 SSG닷컴 브랜드마케팅팀 파트너는 “쓱닷컴은 친환경 배송 패러다임을 선도하기 위해 국내 최초로 미생물 아이스팩을 사용하고, 종이주문서를 모바일로 전면 전환하는 등의 활동을 지속해오고 있다”며 “‘그린 프로젝트’는 올해 연말까지 시범 운영을 거친 뒤 향후 쓱배송 등으로 적용 범위 확대를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o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