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은 “핀테크·인뱅, 은행 위협하는 ‘금융디스럽터’ 될 것”
디스럽터·기존회사 간 분업·경쟁 예상
빅테크·대형은행 중심의 금융과점화 관측
“가상자산은 ‘자기실현적’ 기대기반 투자”
경기도 성남시 판교 카카오뱅크 본사. [연합]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한국은행은 8일 “빅테크 및 인터넷전문은행 등이 디지털 신기술과 플랫폼 등을 기반으로 금융시장 진입을 확대함에 따라 향후 기존 금융기관을 위협할 수 있는 금융디스럽터(financial disruptor)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은은 이날 발간한 해외경제포커스(국제통합팀·‘디지털 혁신에 따른 금융부문 패러다임 전환 가능성’)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금융디스럽터와 기존 금융회사간 분업과 경쟁이 이어지면서 빅테크 및 대형은행 중심의 금융 과점화 현상이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은은 “디지털경제 확산으로 플랫폼 시장이 커지고 디지털에 익숙한 소비자도 늘어남에 따라 금융 플랫폼을 활용한 금융거래도 확산되고 있다”며 “이에 따라 은행 등 기존 금융회사가 현재의 지위를 유지할지 아니면 금융디스럽터가 이를 대체할지 금융산업구조 재편과 관련해선 의견이 분분하다”고 말했다.

한은은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에 대해선 “민간 암호자산이 자산시장에서 호조를 보임에 따라 이들이 향후 법정통화의 역할을 대체할 수 있을지에 대해 의견이 대립되고 있다”면서도 “암호자산은 사용가치나 법적 강제력 없이 ‘디지털 경제에 적합한 미래화폐’란 민간영역의 자기실현적 기대에 기반해 투자가 활발하단 점에서 근본적인 한계를 내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가격 급등락과 그 폭이 매우 커 화폐의 지급결제 및 가치저장 수단으로서의 역할이 제한적”이라며 “암호자산 중 법정화폐와 연동돼 안정적 가치를 유지하도록 설계된 스테이블코인의 경우 암호자산 상태계 및 가상세계, 국가간 송금 등에 활용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이어 디파이(탈중앙화금융)와 관련, “블록체인 기반의 탈중앙화 금융서비스를 지칭하며 신뢰와 공유를 기반으로 기존 금융의 대안으로 부상했다”며 “향후 디파이 성장에도 당분간 금융회사를 통한 금융중개방식이 일반적인 거래형태로 유지될 전망”이라고 관측했다.

한은은 새로운 디지털 금융서비스의 주요 특징으로 ▷기능별 분화 및 플랫폼화 ▷탈중앙화·탈중개화 ▷네트워크효과 기반의 높은 확산성 ▷높은 편리성 및 접근성 등을 들었다.

gi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