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기지개 켜는 바이오·제약주…호실적에도 갈린 희비
백신 위탁에 날아오르는 삼성바이오로직스·SK바이오사이언스
대웅제약, ‘나보타’로 급등…한미약품·종근당 호실적에도 하락세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지난 2분기 호실적을 냈던 바이오·제약주의 주가가 엇갈리고 있다. 외국인과 기관의 매수세와 개별적인 모멘텀으로 희비가 갈리는 모습이다.

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SK바이오사이언스는 전날 20만8000원에 거래를 마치며 최근 2주 동안 33.3% 뛰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 6월부터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는 가운데 같은 기간 3.2% 올랐다.

이는 역대 최대 분기 실적이 견인했다는 평가다. SK바이오사이언스의 2분기 매출액은 1446억원, 영업이익은 662억원으로 역대 최대 실적을 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34% 오른 4122억원, 영업이익은 105.6% 급증한 1668억원을 기록했다.

기관의 매수세도 이들 랠리에 힘을 더했다. 기관은 최근 2주 동안 SK바이오사이언스를 659억8200만원어치 순매수했고 삼성바이오로직스도 599억5800만원을 사들였다. SK바이오사이언스의 경우 외국인도 1039억5900만원을 순매수하며 상승세를 이끌었다.

양사는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으로 하반기에도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지난 5월 미국 제약사 모더나와 mRNA 백신 위탁생산 계약을 맺은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달 말부터 백신 시제품을 생산할 것으로 알려졌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을 위탁생산 중인 가운데 노바백스 백신의 위탁 생산 계약도 맺었다.

제약 중에선 대웅제약의 상승세가 두드러진다. 대웅제약은 최근 호실적에 힘입어 2주 동안 16.6% 급등했다. 2분기의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4.1% 상승한 2897억원, 영업이익은 187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특히 기관과 외국인은 대웅제약의 쌍끌이 매수에 나섰다. 기관은 해당 기간 동안 128억3300만원을 사들였고, 외국인도 271억3800만원 순매수했다.

이는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가 호실적을 견인했다는 평가다. 나보타는 지난 2019년 미국과 유럽 품목허가에도 ITC 소송 등의 사유로 불안한 실적을 나타냈는데 지난 3월 ITC 최종 결정에 따른 에볼루스와의 협상을 통해 빠르게 나보타 수출이 안정됐다. 성공적인 중국 임상 3상 결과로 중국 시장 진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는 평가다.

반면 종근당과 한미약품은 호실적에도 불구하고 주가 흐름이 부진하다. 종근당과 한미약품은 전날 각각 131000원, 32만6500원으로 거래를 마치며 2주 동안 모두 1.1%씩 떨어졌다.

한미약품의 2분기 매출은 자체 개발 제품의 안정적인 매출 달성과 중국 현지법인 북경한미약품의 성장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7% 오른 2793억원, 영업이익은 49.6% 급증한 159억원을 달성했다. 그러나 판매관리비 증가로 수익성이 악화된 영향이 주가의 하락을 불렀다는 분석이다. 특히 외국인의 이탈이 두드러졌다. 외국인은 한미약품을 143억1100만원어치 순매도했다.

이명선 신영증권 연구원은 “유럽향 항생제 원료의약품 감소와 중국향 완제의약품 증가 등의 제품 믹스 변화와 연구활동비를 제외한 판매관리비가 20% 증가한 150억원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종근당도 2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4.4% 증가한 3268억원을 기록하며 시장 전망치를 상회했다. 그러나 지난해 코로나 특수를 누렸던 프리베나(폐렴구균 백신) 매출 감소와 약사법 위반에 따른 행정처분 등이 악재로 작용했다는 평가다. 기관도 최근 2주 동안 3거래일 제외하고 순매도로 일관하며 15억6800만원을 내다팔았다.

이혜린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2분기 실적이 예상치를 상회했으나, 충당금 선반영 영향으로 펀더멘탈 변화 요인은 아니다”라며 “제한된 행정처분으로 실적 불확실성 요인 해소됐으나, 주가 반전의 모멘텀은 뚜렷해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ren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