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4강 진출’ 여자배구에 격려금 1억원…KOVO, 포상금 외 추가 지급
4일 일본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8강 한국과 터키의 경기에서 승리, 4강 진출에 성공한 한국의 김연경 등 선수들이 손가락 네개를 펴보이며 즐거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한국배구연맹(KOVO)이 2020 도쿄올림픽서 9년 만에 4강 진출에 성공한 여자 배구 대표팀에 포상금 외 추가 격려금 1억원을 지급한다고 5일 밝혔다.

KOVO는 올림픽 포상금으로 금메달 5억원, 은메달 3억원, 동메달 2억원, 4위 1억원을 지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2012년 런던 올림픽 이후 9년 만에 4강 진출의 쾌거를 달성하며 국민들에게 감동을 선사한 대표팀을 격려하기 위해 KOVO와 구단이 뜻을 모아 추가 결정을 내렸다.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 동메달 이후 45년 만에 메달에 도전하는 대표팀은 6일 오후 9시 브라질과 준결승을 치른다.

anju101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