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또 한일전...이번엔 남자탁구
내일 단체전 동메달 한판승부
마지막 메달 도전에 심기일전
정영식
하리모토

‘일본 넘고 한국탁구에 도쿄올림픽 첫 메달 따낸다.’

한국 탁구가 마지막 남은 남자단체전 동메달을 놓고 일본과 맞붙는다.

이상수 정영식 장우진이 나선 한국은 4일 열린 세계최강 중국과의 준결승에서 총력전을 폈지만 0-3으로 고배를 마셨다. 3번재 단식주자로 나선 맏형 이상수가 올림픽 남자단식 2연속 금메달리스트 마룽을 맞아 풀세트 접전을 펼치며 최선을 다했지만 역전을 하기엔 역부족이었다.

일본은 독일과의 준결승에서 단식 2게임을 따냈지만 2-3으로 패하며 역시 결승진출에 실패했다.

한국은 이번 올림픽 탁구에서 모두 메달권 진입에 실패하며 아쉬운 성적을 기록했다. 이제 마지막 남은 남자단체전에서 일본을 꺾고 동메달을 따내는 것이 유일한 희망이다.

마지막 메달도전이라는 의미를 선수들도 잘 알고 있다.

준결승에서 분투한 이상수는 “메달을 못 딴다는 생각은 하지 않고 있다. 결과는 모르지만 준비한 것을 다 보여주면 충분히 이길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준결승전의 아쉬운 패배는 빨리 잊고 일본전에 집중하겠다는 것이다.

한국선수 중 세계랭킹이 12위로 가장 높은 장우진은 “나는 동메달 결정전에 나서는 것이 처음이지만, 형들만큼 메달이 간절하다”며 모든 것을 쏟아부을 각오다.

정영식은 “상대가 누구인지 생각하기보다 도전한다는 생각으로 경기에 임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성진 기자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