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역주행 발판 삼아 또 한 번 성장…2PM, 군백기 무색한 전성기”
2pm [스페이스오디티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명실상부 군백기가 무색한 전성기다. 2세대 K팝 그룹 2PM이 14년차에 접어든 현재에도 월등한 인기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페이스오디티가 운영하는 K팝 플랫폼 ‘내 손안의 덕메이트, 블립’은 “‘우리집’ 역주행으로 군백기가 무색할만큼의 인기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는 톱 보이그룹”이라며 2PM을 블립 아티스트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2PM은 최근 모든 멤버들이 군 복무 이행을 마치고, 5년 간의 공백기를 깨며 화려하게 복귀했다. 지난 2016년 9월 유튜브에 업로드 된 ‘우리집 준호’ 영상이 3년 만에 알고리즘으로 추천 영상에 뜨며 역주행이 시작, 그 인기를 이어받아 선보인 정규 7집 ‘머스트(MUST)’ 역시 2PM의 저력을 보여줬다.

이번 ‘머스트’의 초동 판매량은 8만 장에 육박하는 판매고를 기록했다. 군 입대 전 마지막 활동인 ‘젠플맨스 게임(GENTLEMEN‘S GAME)’의 초동이 2만8000장임을 감안하면, 전작 대비 2.8배 가량 크게 뛰어 올랐다. 데뷔 14년 차에도 다시 한번 커다란 성장세를 기록한 것이다.

초동 판매량 뿐만 아니라 공식 유튜브 채널 역시, 지난 2개월 간 약 12만 명의 구독자 증가량을 기록하며 누적 124만 명을 돌파했다. 실제 블립이 분석한 투피엠의 유튜브 조회수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 90일 간 2PM에게는 약 7700만 뷰의 조회수가 발생했다. 이 중 한국을 필두로, 인도가 9.2%, 일본 8.3%, 인도네시아 7.7%, 태국 4.9% 순으로 높은 비중을 차지하며 인기 국가에 선정됐다.

이에 블립 측은 “데뷔 14년차에도 탄탄한 실력과 인기를 바탕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 팬덤의 마음까지 사로잡았다”며, “또 한번의 전성기를 맞이한 그룹”이라고 밝혔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