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야구] '악몽의 8회' 한국, 일본에 2-5로 패하며 패자준결승으로
2-2 맞선 8회 3실점하며 아쉬운 패배
5일 미국과 결승진출 놓고 외나무다리 대결
'악몽의 8회.' 4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고우석이 8회 병살을 마무리 짓지 못한 뒤 만루상황에서 싹쓸이 2루타를 맞고 아쉬워 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운명의 8회'가 '악몽의 8회'가 되고 말았다.

한국이 숙적 일본과의 야구 맞대결에서 8회 대거 3실점하며 아쉽게 패했다. 한국은 4일 일본 요코하마 야구장에서 열린 일본과의 2020 도쿄올림픽 야구 승자 준결승에서 2-5로 패했다. 전력상 열세에도 7회까지 2-2로 맞서며 대등한 경기를 펼쳤지만 8회 투수 고우석이 베이스커버에 들어가다 베이스를 밟지못해 타자를 살려준데 이어 만루를 허용했고, 야마다에게 좌중간 싹쓸이 2루타를 내줬다.

한국은 9회 오지환이 볼넷으로 출루하며 마지막 기회를 노렸으나 후속 타자들이 범타로 물러나 무위에 그쳤다.

이로써 일본은 결승전에 직행하며 은메달을 확보한 반면, 한국은 패자준결승으로 밀려나 5일 오후 7시 미국과 다시 한번 결승진출을 노린다.

경기 전 일본은 현 최고의 투수중 한명인 야마모토를 내세운 반면 한국은 기교파 고영표를 내세워 다소 불리한 싸움이 예상됐다. 1회 박해민이 출루한 뒤 1사 후 이정후의 2루타로 1사 2,3루의 좋은 기회를 잡았으나 후속 양의지 김현수가 물러나며 선취점을 올리지 못한 것이 아쉬웠다.

야마모토는 이후 안정을 찾으며 한국 타선을 꽁꽁 묶었다. 일본은 3회와 5회 각각 1점씩 뽑으며 2-0으로 앞섰다. 고영표는 2점을 내주긴 했지만 5회까지 일본 타선을 상대로 호투해 추격의 발판을 만들었다.

한국타선은 6회 박해민 강백호 이정후 김현수의 안타가 이어지며 2점을 뽑아 동점을 만들었다. 에이스를 내고도 동점을 허용한 일본벤치도 당황하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8회 3실점이 너무 컸고, 이를 만회하기엔 역부족이었다.

한국은 고영표와 조상우가 호투하며 제몫을 다했고, 박해민 이정후 김현수가 일본 마운드를 잘 공략했지만 4번 양의지, 6번 오재일, 9번 황재균 타석에서 계속 흐름이 끊기며 어려운 경기를 펼쳤다.

김경문 감독은 부진이 계속되는데도 선발에 변화를 주지않고 믿음을 주었지만 결국 일본전 패배로 아쉬움만 남겼다. 강한 상대인 미국전에서도 현재의 라인업을 고집한다면 어려운 경기가 될 가능성이 높아보인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