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스타트업 통해 성장동력 발굴”ESG경영에 힘주는 SPC그룹
섹타나인 프로젝트 협력모델 구축
POS개발 공동기획·투자도 검토

SPC그룹이 스타트업 지원을 통해 그룹의 성장동력을 찾는다.

SPC그룹의 디지털 사업 전문 기업 섹타나인은 3일 ‘스타트업 육성 프로젝트·사진’를 통해 스타트업 협력모델을 구축하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나서기로 했다.

섹타나인의 ‘스타트업 육성 프로젝트’는 스타트업으로부터 사업 아이디어를 제안받아 실제 사업에 반영하는 오픈 이노베이션 프로그램이다. SPC그룹은 스타트업과의 협력모델 구축을 통해 신성장동력을 발굴할 방침이다.

섹타나인은 첫 프로젝트 주제를 ‘핀테크’로 정하고, 지난달 27일과 30일 양일간 SPC그룹 매장 플랫폼 관련 사업 계획을 제안하는 데모데이를 진행했다. 핀테크 기업 보육 기관인 서울핀테크랩과 핀테크큐브의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에 참여 중인 150여개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모집 공고를 내 최종 선정된 15개사가 온라인 프리젠테이션을 진행했다.

SPC그룹은 섹타나인이 최종 선발한 스타트업과 그룹의 차세대 POS(판매관리시스템) 개발을 공동 기획하는 한편, 투자 유치 등도 검토할 예정이다.

섹타나인 관계자는 “그룹의 푸드테크 사업 노하우를 바탕으로 핀테크, 빅데이터, 디지털마케팅, 커머스 등 다양한 영역에서 ‘스타트업 육성 프로젝트’를 이어나갈 것”이라며 “‘스마트 라이프 테크놀로지 컴퍼니(Smart Life echnology Company)’라는 비전에 맞는 혁신적인 사업 모델을 구축하고, 스타트업 성장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1월 출범한 섹타나인은 SPC그룹이 축적해 온 플랫폼 비즈니스 기술력과 마케팅 역량, ICT 사업 인프라를 결집해 만든 디지털마케팅 전문기업이다. SPC그룹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을 가속화하고 테크놀로지 기반의 마케팅 플랫폼 사업을 주도하고 있다.

신소연 기자

carri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