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산림청, ‘국립지덕권 산림치유원’ 서남권 명품 치유원으로 조성
- 실시설계 적격업체 선정,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연내 착공
지덕권 산림치유원 조감도

[헤럴드경제(대전)= 이권형기자] 산림청(청장 최병암)은 국립지덕권 산림치유원을 서남권 명품 치유원으로 조성한다고 3일 밝혔다.

지덕권 산림치유원은 경북 영주·예천의 산림치유원 ‘다스림’에 이은 대규모 장기체류형 산림치유시설로, 전북 진안군 백운면에 617ha 규모로 조성된다.

산림청은 국립지덕권 산림치유원은 코로나 이후 시대의 주요 핵심어인 “몸과 마음의 건강”을 중심으로 숲의 치유 기능을 극대화한 산림 치유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건축물은 사생활 보호가 되면서 차별화된 구조가 될 수 있도록 하고,특정 시설이나 장소로 이동 접근 시 불편함이 없도록 장애인 이용 편의도 고려해 설계를 추진한다.

또한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산림치유 프로그램개발과 주변 산림과 어우러진 조경시설 설치로 ‘머무르고 싶은 공간’, ‘다시 찾고 싶은 쾌적한 공간’이 되도록 세부적인 설계내용 등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

국립지덕권 산림치유원은 창의적 기술제안을 통해 선정된 업체가 실시설계와 시공을 일괄 추진하는 기본설계 기술제안 방식으로 추진되는데 설계 및 관계기관 협의 후 실시계획 승인이 완료되는 대로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연내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산림청 이현주 산림교육치유과장은 “서남권 산림치유 거점이 될 국립지덕권 산림치유원을 다변화된 미래수요에 대응이 가능한 치유 기반시설 확충과 다양한 숲 치유 프로그램 이용이 가능토록 하겠다”며 “특색 있는 명품 산림치유원으로 조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kwonhl@heraldcorp.com

kwonh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