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주식시장 강세에 주요 연기금 상반기 수익률 ‘고공행진’
국민연금 5월말까지 수익률 5.82%
교공·사학연금 등 고수익률 행진
주식 이끌고 대체 밀고…채권투자는 고전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풍부한 유동성을 바탕으로 이어진 국내외 주식시장 강세에 올해 상반기 주요 연기금들이 높은 수익률을 이어가고 있다. 글로벌 금리 급등으로 채권 수익률은 다소 주춤했지만 원달러 환율 상승으로 성적을 일부 방어했고, 부동산·기업금융 등 대체투자 부문도 선전하며 올 하반기까지 높은 수익률을 예고하고 있다.

2일 금융투자업계 등에 따르면 국민연금과 교직원공제회 등 국내 주요 연기금·공제회 상반기 기금운용 수익률이 벤치마크(BM)를 상회하며 일제히 순항하고 있다. 특히, 코스피지수가 올초 빠르게 3200선을 넘어선 뒤 줄곧 박스권을 그리고 있는 가운데서도 해외 증시 상승랠리와 시장 유동성을 바탕으로 주식부문 수익률이 10%대 중반을 가리키며 다른 자산군들을 압도하는 모습이다.

최근 지난 5월말까지 누적 투자현황을 집계한 국민연금은 올해 기금운용 수익률(금액가중수익률)이 5.82%를 기록하고 있다고 밝혔다. 5월까지 누적 수익금은 48조5716원을 거둬들였다. 국민연금은 지난 한해 9.70% 수익률로 72조1437억원의 수익금을 거둔 바 있다.

자산군별로 보면 우선 국내주식 12.98%, 해외주식 14.34% 등 주식부문에서 높은 수익률을 거뒀다. 국민연금 측은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도 불구하고 주요 경제지표 개선, 양호한 기업실적 등으로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가 지속되며 국내외 주식에서 양호한 수익률을 보였다고 분석했다.

국민연금이 주식부문 수익률의 벤치마크로 삼는 코스피 지수는 연초 이후 5월 말까지 11.5% 상승했고, 글로벌 주식시장의 MSCI ACWI ex-Korea(달러 기준) 지수는 같은 기간 11.06% 상승한 것과 비교하면 초과 수익률을 거둬들였다.

이어 해외채권에서는 0.59%, 국내채권에서는 -1.46% 수익률을 거둔 것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백신 보급으로 인한 경기 회복 기대감과 경기 부양책에 따른 인플레이션 확대 등으로 금리가 상승했고, 이는 채권가격 급락으로 이어졌다. 다만 해외채권은 원달러 환율 상승, 달러강세로 마이너스 수익률을 방어한 모습이다. 대체투자부문에서는 이자·배당수익, 환율 상승으로 인한 외화환산이익이 두드러지며 3.54%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50조원 가량의 기금을 운용 중인 교직원공제회는 올 상반기 9.1%의 수익률(평잔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다. 이는 상반기 기준 2018년 5.3%, 2019년 6.1%, 2020년 5.4%를 기록한 데 비해 1.5~2배 가량 높은 수준이다. 지난 한해 교직원공제회 기금운용 수익률은 10%를 기록한 데 이어 올해 상반기 실적으로 이미 작년 수익률에 육박한 모양새다.

특히 투자자산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대체투자의 수익률이 10.1%를 기록하며 수익률을 견인했다. 국내외 주식에서는 14.3%,채권 부문에서는 3.3% 수익률을 기록했다.

사학연금 역시 올 상반기 누적수익률이 벤치마크를 상회하는 8.44%(시간가중수익률)를 거뒀다. 올해도 지난해 수익률 11.49%에 맞먹는 수익률 고공행진의 청신호가 켜졌다는 분석이다. 6개월 누적 수익금은 1조7602억원에 달해 지난해 전체 수익금(2조1410억원)을 상반기에 대부분 따라잡고 이를 상회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자산군별로는 국내외 주식 직·간접 투자에서 13~17%의 높은 수익률을 거뒀고 채권투자에서는 국내 직접투자에서 -0.95%의 저조한 수익률을 거뒀지만 해외 간접투자에서 달러강세 영향으로 2.74% 수익률을 기록했다. 대체투자 부문에서는 사모펀드(PEF) 2건, 부동산 2건, 사회간접자본(SOC) 1건 등 투자회수가 상반기에 집중되며 9.01%의 고수익률을 거뒀다.

공무원연금은 상반기 5.6% 수익률(기간평잔)을 기록하고 있다. 공무원연금도 마찬가지로 국내외 주식투자에서 10%대 중반 높은 수익률을 거둔 반면 채권 부문에서는 마이너스 수익률로 고전했다. 최근 수년새 공격적으로 투자 비중을 높여가는 중인 대체투자 부문에서는 7.5% 수익률을 거뒀다.

jin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