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국투자증권, IRP 수익률 3분기 연속 1위
2분기 기준 1년 수익률 10.77%
[사진=한국투자증권]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한국투자증권은 적립급 1조원 이상 대형 사업자 가운데 개인형퇴직연금(IRP) 수익률이 3분기 연속 1위를 기록했다고 2일 밝혔다.

금융감독원 통합연금포털에 따르면, 2021년 2분기 기준 한국투자증권 IRP의 최근 1년 수익률은 10.77%로 퇴직연금 대형 사업자 중 1위를 차지했다. 2020년 4분기 7.57%, 2021년 1분기 12.49% 등 3분기 연속으로 1위에 올랐다.

이러한 성과는 주식시장 강세 속에서 한국투자증권만의 다양한 상품 라인업에 기반한 수익 추구형 포트폴리오 제공이 크게 기여한 것으로 분석된다. 퇴직연금에서 거래 가능한 상장지수펀드(ETF)도 6월 말 기준 363개로 사업자 중 가장 많은 수준이다.

또한 한국투자증권은 IRP 수수료 혜택을 통해 실질적인 수익률 제고에도 노력을 기울여왔다. 지난 5월 말 은행 제휴 온라인 거래서비스 ‘뱅키스’를 통해 가입한 비대면 IRP 계좌를 시작으로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 앱을 통해 개설된 일반 영업점 비대면 계좌까지 관리수수료 무료 혜택을 확대 적용했다.

비대면은 물론 대면 개설 계좌도 수수료 혜택이 추가 제공된다. 확정기여형(DC)·확정급여형(DB) 가입 근로자의 퇴직금이 IRP로 최초 입금되는 경우 운용 관리수수료를 1년간 면제하고, 연금 수령시 운용·자산 관리 수수료를 20% 할인하는 등 대면 계좌 혜택도 함께 도입했다.

박종길 한국투자증권 퇴직연금본부장은 “수수료 면제 대상 확대는 고객의 실질적인 수익률과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며 “앞으로도 당사는 퇴직연금 가입자의 파트너로서 다양한 상품 포트폴리오 제공을 위해 꾸준히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pin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