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미스트롯’ 장하온, 3000만원 성매매 루머 부인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TV조선 '미스트롯'에 출연해 뛰어난 춤솜씨를 선보이며 화제를 모은 가수 장하온이 성매매 루머를 일축했다.

최근 장하온은 자신의 SNS에 한 누리꾼이 "3000만원 사실임?"이라는 글을 남기자 "거짓임"이라고 답했다. 현재 해당 댓글은 삭제된 상태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모 가수가 팬에게 3000만원의 성매수를 제안했다는 의혹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실명은 밝히지 않은 채 문제의 가수가 "유명 프로그램에 출연한 가수이자 인터넷 방송 진행자"라고 밝혔다. 또 성매수 제안을 거절했더니 수차례 협박과 회유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해당 가수의 인터넷 방송을 후원하다 가수와 소속사 대표를 만났고, 그 자리에서 투자 제안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투자를 거절하자 가수와 하룻밤을 제안했다는 게 글쓴이의 주장이다.

장하온은 과거 인터넷 방송 BJ로 활동했으며, 이후 미스트롯에 출연한 경험이 있기 때문에 장하온이 성매매 제안 가수가 아니냐는 추측이 확산됐다.

kw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