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양궁] 안산, 여자 개인전 16강 진출… 30일 한일전 성사 [종합]
안산, 브라질 선수 상대 7-1로 낙승
16강에서 일본 선수 하야카와와 ‘한일전’
29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64강 안산(한국) - 마를리즈 우르투(아프리카 차드). 안산이 과녁을 향해 활을 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양궁 올림픽 2관왕 안산(20·광주여대)이 16강에 진출했다.

안산은 29일 오후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32강 개인전에 출전해 브라질 두스산투스 마르셀 선수를 7-1로 누르고 16강에 진출했다.

안산은 첫 라운드에서 27-27 동점을 이뤄 각 1점씩의 세트 포인트를 가져갔다. 두번째 라운드에서 안산은 28점을, 두스산투스는 24점을 쏘면서 세트 포인트 3-1이 됐다.

세번째 라운드에서 안산은 30점을, 산토스는 27점을 쏴 세트 포인트 5-1을 기록했다. 세트포인트 6점을 먼저 얻는 선수가 이기는 경기 규정에 따라 네번째 라운드까지 진행됐다.

안산은 네번째 라운드에서 28-25로 두스산투스를 세트 포인트 7-1로 꺾었다.

한국 여자 양궁 선수 가운데 개인전 16강에 진출한 선수는 안산과 강채영 두명이다.

안산은 30일 오전 10시9분 일본의 하야카와 렌과 16강에서 맞붙는다. 강채영도 내일 오전 10시48분 터키 선수와 8강 진출을 겨룬다.

안산은 도쿄 올림픽 여자 개인 예선 랭킹라운드(순위결정전)에서 72발 합계 680점의 올림픽 기록으로 64명의 출전선수 중 1위에 올랐다.

안산은 도쿄 올림픽 혼성 단체전과 여자 단체전에서 2개의 금메달을 따 둔 상태다. 안산이 개인전에서도 금메달을 따면 한국 양궁 역사상 최초의 올림픽 3관왕이 된다.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전은 30일 오후 4시45분에 치러진다.

h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