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원·달러 환율, 1146원으로 ‘털썩’
29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현황판에 코스피, 원·달러 환율이 표시돼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경수 기자] 29일 원·달러 환율이 큰 폭 하락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보다 8.1원 내린 달러당 1146.5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은 전날보다 4.0원 하락한 1150.6원에 장을 시작하고서 점점 낙폭을 넓혔다.

한국 시간으로 이날 새벽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성명을 발표했다.

연준은 기준금리를 현 0.00∼0.25%에서 동결했다. 또 경기 부양을 위해 진행하던 월 1200억달러 규모 자산 매입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연준이 당장 통화 긴축을 준비하기보다는 비둘기파(통화완화 선호) 기조를 이어가기로 하자 금융시장에서 달러가 약세를 나타냈다.

월말을 맞아 수출업체 달러 매도(네고) 물량도 나와 환율 하락을 부추겼다.

오후 3시 30분 현재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044.31원으로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50.83원)보다 6.52원 내렸다.

kwat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