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기업 인증 원스톱 지원센터 1→7곳…비용 390만원 ↓
LED조명 관련 인증제도 7→5개로 축소
문승욱 산업장관 “다수인증 지원센터 확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9일 오후 충북 음성군 맹동면 국가기술표준원 대회의실에서 열린 '기술규제 혁신 업계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기업들이 제품 하나 출시를 위해 인증을 받아야 하는 비용이 대폭 줄어들 전망이다. 또 기간도 170일이나 단축될 것으로 보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기술 규제로 인해 제품 출시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을 위해 지난해부터 시범 운영해온 '다수 인증 원스톱 처리 지원센터'를 현재 1개에서 7개 기관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29일 밝혔다.

지원센터는 복수 인증 절차와 인증 기준, 신청 전 준비 사항, 인증 신청서 작성 등을 전문적으로 뒷받침하는 곳이다.

또 산업부는 LED 조명제품 관련 7개 인증제도를 5개로 축소하기로 했다. 산업부 소관 녹색인증제도와 고효율인증제도를 내년 초와 2023년 말까지 각각 인증 대상 품목에서 제외할 방침이다.

그간 LED 조명업체는 제품을 출시하려면 전기 안전, 고효율 인증, 환경 표지, 한국산업표준(KS). 전자파 등 여러 인증을 받아야 했고, 이 과정에서 상당한 비용과 시간이 소요됐다. 그러나 원스톱 지원센터를 이용하면 시간은 170일 단축하고, 비용은 약 390만원 절감할 수 있다.

문 장관은 이날 충북 음성 맹동면 국가기술표준원에서 '기술규제 혁신 업계 간담회'를 열고 이런 계획을 밝힌 뒤 "기업의 혁신적인 노력에 정부의 기술 규제가 걸림돌이 돼서는 안 된다"며 "과도한 비용을 유발하는 기술 규제를 더욱 과감히 정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다수 인증이 필요한 LED 조명처럼 기업에 부담이 되는 품목을 발굴해 관련 기술 규제 개선과 더불어 다수 인증 지원센터를 확대하겠다"고 덧붙였다.

oskymo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