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지난달 은행 주담대 금리 2.7% ‘2년 새 최고’…신용대출은 3.8%

[헤럴드경제=정경수 기자] 은행권의 가계대출 금리가 1년 5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은행채 등 금리 상승과 가계대출 억제를 위한 우대금리 축소 영향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이 29일 발표한 ‘금융기관 가중평균 금리’ 통계에 따르면 6월 예금은행의 전체 가계대출 금리(가중평균·신규취급액 기준)는 연 2.92%로 5월(2.89%)보다 0.03%포인트(p) 올랐다. 연 2.92%의 가계대출 금리는 2020년 1월(2.95%) 후 1년 5개월 내 최고 기록이다.

종류별로는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연 2.74%로 한 달 새 0.05%포인트 상승했다. 2019년 6월의 2.74% 다음으로 2년 만에 가장 높다.

신용대출 금리도 연 3.69%에서 연 3.75%로 0.06%포인트 올라 2020년 1월(3.83%) 뒤 1년 5개월 내 최고 수준이었다.

코픽스 금리, 은행채 금리 등 시장금리에 기준금리 인상 기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또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총량 관리 등으로 은행들이 우대금리를 축소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기업대출 금리(연 2.72%)도 한 달 새 0.05%포인트 상승했다. 대기업 대출 금리가 0.11%포인트(2.42%→2.53%), 중소기업 대출 금리는 0.02포인트(2.83%→2.85%) 올랐다.

기업과 가계 대출 금리를 모두 반영한 예금은행의 전체 대출 금리(가중평균·신규취급액 기준) 평균은 5월(연 2.72%)보다 0.05%포인트 높은 2.77%로 집계됐다.

예금은행의 저축성 수신(예금) 금리 평균도 연 0.83%에서 연 0.94%로 0.11%포인트 높아졌다. 역시 시장금리 상승 등에 영향을 받았다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예금은행 대출 금리와 저축성수신 금리의 차이, 즉 예대마진은 1.83%포인트로 5월(1.89%)보다 0.06%포인트 축소됐다.

신규 취급 기준이 아닌 잔액 기준 총수신금리와 총대출금리는 5월보다 각 0.01%포인트 낮은 연 0.65%, 연 2.77%로 집계됐다. 예대마진(2.12%포인트)은 5월과 같았다.

은행 외 상호저축은행의 예금금리(1년 만기 정기예탁금 신규취급액 기준)는 연 1.80%로 0.17%포인트 올랐다. 상호금융(1.15%)도 0.01%포인트 높아졌지만, 신용협동조합(1.72%)은 0.01%포인트 떨어졌다.

대출금리의 경우 새마을금고(연 3.90%·+0.08%p)와 신용협동조합(연 3.90%·+0.02%p)에서 상승한 반면, 상호저축은행(연 9.71%·-0.50%p)과 상호금융(연 3.31%·-0.07%p)에서는 하락했다.

kwat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