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美 기준금리 동결…시장 영향 제한적…주요 통화당국 움직임 면밀 모니터”
이억원 기재차관, 거시경제금융회의

정부는 29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기준금리 동결 결정에 대해 시장 예상에 부합하는 것으로 시장 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평가하면서도 코로나 재확산과 미 연준의 조기 테이퍼링(유동성공급 축소) 가능성 등으로 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에 각국의 통화정책 움직임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는 등 리스크 관리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정부는 29일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갖고 대내외 시장 변동 요인에 이같이 대응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는 한국은행, 금융위원회 등 금융당국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 차관은 이 자리에서 미 연준이 기준금리를 제로수준(0~0.25%)으로 유지하고 자산매입 규모도 월 1200억달러 이상으로 동결한 데 대해 “이번 결정이 대체로 시장 예상에 부합함에 따라 글로벌 시장에 큰 영향을 주지 못하면서 국내 금융시장에 대한 영향도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된다”고 평가했다.

그는 그러나 “국내외 국내외 델타 바이러스의 확산과 미중 갈등 등과 관련한 불확실성이 여전히 이어지는 가운데 테이퍼링 관련 논의가 지속되면서 조기 테이퍼링에 관한 우려도 상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국 등 주요국의 인플레이션, 고용 등 주요 경제지표들이 발표되는 과정에서 국내외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언제든 확대될 수 있다는 점을 계속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차관은 정부 대응과 관련해 “델타 바이러스 확산 동향과 국내외 경제에 미칠 영향, 다음달 27일의 잭슨홀 미팅과 같은 주요 통화당국의 움직임 등을 면밀히 점검하고 모니터링하면서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동시에 “위기 대응과정에서 누적된 금융불균형이 우리 경제의 또다른 리스크 요인으로 작용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가계부채와 관련해 “각 금융기관이 제출한 가계대출 운영계획의 준수 여부 등을 강도 높게 점검하고 필요시 단호한 시정조치들을 취할 것”이라 고 밝혔다.

이 차관은 최근 늘어나고 있는 제2금융권 가계대출도 철저히 관리하겠다며 “은행과 비은행간 규제차익으로 인한 시장왜곡이 없도록 시장상황을 주기적으로 점검하고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해준 기자

hj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