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양궁] 마지막 한 발에 갈린 승부…男 양궁, 한일전 이기고 단체전 결승 진출 (종합)
韓 남자 양궁 단체전, 일본팀을 슛오프 접전 끝 ‘신승’
김제덕이 쏜 화살이 10점 과녁 중앙에 더 가까워 이겨
26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양궁 남자 단체전 준결승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한국의 김우진·김제덕·오진혁 팀이 명승부를 펼친 뒤 결승 진출의 기쁨을 나누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2020 도쿄 올림픽’ 남자 단체전 팀이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은메달 확보다. 팀 막내 김제덕 선수가 쏜 화살이 10점 정중앙에 조금 더 가까워, 숙적 일본을 일본의 심장부 도쿄에서 돌려세웠다. 결승전은 이날 오후 4시40분에 열린다.

26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단체전 4강전에서 오진혁(40·현대제철)·김우진(29·청주시청)·김제덕(17·경북일고)으로 이뤄진 한국 남자 양궁 대표팀이 일본과의 일전에서 슛오프까지 가는 접전 끝에 결승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한국대표팀은 세트 스코어 4-4에서 슛오프까지 가는 접전 끝에 일본을 눌렀다. 한국대표팀은 4-4(58-54, 54-55, 58-55, 53-56) 상황에서 마지막 슛오프 경기를 진행했다. 결승행 티켓을 거머쥔 것은 김제덕이 쏜 10점 스코어 화살이 과녁 정중앙에 좀 더 가깝게 맞았기 때문이다.

한국은 대만-네덜란드 경기 승자와 오후 4시40분 금메달을 놓고 격돌한다.

한국은 1승만 더 거두면 2016 리우올림픽에 이어 남자 단체전 2연패를 이룬다.

또 두 대회 연속 양궁 전 종목 석권을 향한 도전을 이어갈 수 있다. 한국은 전날까지 치러진 혼성 단체전과 여자 단체전에서 모두 금메달을 땄다.

h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