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재명 저격수’ 김부선 "윤석열 후원금 10만원 쐈다"
尹 후원금 모금 첫날 새벽 1시 입금 인증샷
"그의 올곧은 소신 믿는다" 공개 지지
배우 김부선(왼쪽)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헤경DB·연합]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저격해온 배우 김부선이 윤석열 전 검찰 총장에 대한 지지를 선언했다.

김부선은 26일 페이스북에 '대통령 예비후보 윤석열'에게 10만 원을 입금한 내역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그 길을 가지 않는다면 더 편한 인생일 텐데, 비바람 길을 걷는 거라 안타깝다"며 "무엇보다 그의 올곧은 소신을 믿는다"고 적었다.

[김부선 페이스북 캡처]

이어 김부선은 댓글로 "난생처음 정치인 후원금을 쐈다"며 "마스크가 팔리면 또 쏠 테다"라고 추가 입금을 예고했다.

윤석열 전 총장은 이날부터 정치후원금 모금을 시작했다. 김부선은 후원금 모금 첫날 새벽 1시에 입금하며 윤 전 총장을 공개 지지했다.

그동안 김부선은 이재명 경기도지사 저격수를 자처해왔다. 김부선은 이 지사와 2007년 만나 15개월간 연인 관계였으나 이를 이 지사가 부인하고 자신을 허언증 환자로 몰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2018년 9월에는 이 지사를 상대로 3억원 손해배상 청구소송도 제기했다.

che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