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소비자 10명 중 6명은 복합 쇼핑몰 의무휴업 반대” <대한상의>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는 복합 쇼핑몰 이용 경험이 있는 소비자 10명 중 6명은 ‘복합 쇼핑몰 공휴일 의무휴업’에 반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25일 밝혔다.

복합쇼핑몰은 ‘쇼핑, 오락, 업무 기능이 집적돼 문화와 관광시설의 역할을 하는점포’를 의미한다. 현재 국회에서는 복합쇼핑몰도 대형마트처럼 월 2회 공휴일에 쉬도록 하는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안이 논의되고 있다.

대한상의가 최근 6개월 이내에 복합 쇼핑몰을 방문한 서울·수도권 소비자 1천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10명 중 6명(62.6%)은 의무 휴업에 반대 의사를 밝혔다. 찬성한다는 의견은 18.9%였다.

반대하는 이유로는 ‘주말에 쇼핑이 불가능해 불편해서(69.6%·중복 응답)’가 가장 많았다. 이어 ‘규제해도 전통시장·골목상권 활성화에 도움 안돼서(56.7%)’, ‘소비자 선택폭 제한’(53.5%), ‘의무휴업으로 입점 소상공인 동반피해’(26.7%), ‘방문객 감소로 주변상권에 부정적 영향’(17.6%) 등을 들었다.

의무휴업 제도가 도입돼 복합 쇼핑몰을 이용하지 못하면 ‘전통시장·골목상권을이용하겠다’는 응답은 12.6%에 그쳤다.

반면 ‘문 여는 날에 해당 복합 쇼핑몰에 다시 방문하겠다’는 의견이 42.4%, ‘다른 구매채널을 이용하겠다’고 답한 의견은 25.5%로 조사됐다. 19.5%는 쇼핑을 포기하겠다고 답했다.

복합 쇼핑몰 영업규제 도입이 지역상권 활성화에 도움이 되느냐는 질문에는 ‘도움되지 않는다’(48.2%) 의견이 ‘도움이 된다’(24.2%)는 의견보다 두 배 정도 많았다.

복합 쇼핑몰 의무휴업시 다른 구매채널을 이용하겠다는 사람들은 대체 채널로 온라인몰(54.5%), 대형마트(23.9%), 백화점(15.3%), 슈퍼마켓(4.3%) 등을 들었다.

복합 쇼핑몰에 대한 영업규제가 도입될 경우에 적절한 의무휴업 요일로는 응답자83.6%가 평일을 선호한다고 꼽았다.

복합 쇼핑몰 이용자들은 주로 주말에 가족과 함께 방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주말 이용자는 77.2%, 가족과 함께 방문하는 이용자가 58.6%였다. 1회 방문시 평균 체류 시간은 2.8시간, 평균 지출 금액은 15만7000원이었다.

또한 10명 중 6명꼴(60.4%)로 복합 쇼핑몰 전후로 인근 지역이나 주변 다른 곳을 방문한 경험이 있다고 답해, 복합 쇼핑몰이 지역 경제에 어느 정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대한상의는 설명했다.

복합 쇼핑몰을 선호하는 이유로는 쇼핑, 외식, 여가 등을 한 곳에서 해결할 수 있는 점(36.8%), 환경이 쾌적한 점(21.6%) 등이 꼽혔다.

복합 쇼핑몰에 대한 전반적인 만족도에 대해서는 ‘만족한다’(82.4%)는 의견이 많았고, 앞으로도 현 이용 수준을 유지하거나(73.7%), 확대하겠다(21.9%)는 의견이 많았다.

서덕호 대한상의 유통물류진흥원장은 “복합쇼핑몰과 골목상권·전통시장 간 경합 관계가 미약하고 복합쇼핑몰에 입점한 중소상공인도 정책적 보호 대상”이라며 “효과도 불확실한 규제보다는 혁신과 상생의 길을 선택하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bigroo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