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재명 “기본소득 푼돈? 1년이면 약 400만원”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

[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24일 자신의 정책공약인 기본소득에 대해 “송파 세 모녀나 코로나 장발장에게는 생명수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전날 밤과 이날 오전 연달아 글을 올리며, "일부에서는 기본소득이 겨우 1인당 월 8만 원밖에 안되는 푼돈이라는데, 4인가족 기준으로 32만원이고 1년이면 약 400만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부동산 불로소득을 최소화하기 위해 세금으로 환수해 전 국민에게 돌려주자는 제 제안에 대해 '기본소득은 노동소득이냐'고 묻는다"며 "당연히 아니다. 이런 것을 이전소득이라고 한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설마 윤석열 후보처럼, 차라리 세금 내지 말자고 하는 얘기인가"라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또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전국민 외식수당'이라고 지적한 것에 대해서도 "분기별 지급을 굳이 월로 쪼개 비난하며 국민을 선동하는 구태정치"라고 받아쳤다.

는 "우리 당에서도 다양한 평가가 나온다. 기본소득이 대안이 아니라면, 어떤 대안을 가졌는지 말해달라"고 말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