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盧사위’ 곽상언 “노무현을 놓아달라” 적통경쟁에 일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와 이낙연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들이 이른바 ‘적통 경쟁’에 나선 것을 두고,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인 곽상언 변호사가 “노무현을 선거에서 놓아달라”고 입장을 밝혔다.

곽 변호사는 지난 23일 오후 페이스북에서 "노무현을 기준으로 편가르지 말라"며 이같이 호소했다.

그러면서 "노무현을 적대적으로 소비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최근 이재명 후보 측이 이낙연 후보의 노 전 대통령 탄핵소추안 표결 찬반 여부에 의혹을 제기하고, 이낙연 후보 측은 이재명 후보가 2007년 대선 때 노 전 대통령에게 등을 돌렸던 정동영 후보를 도왔던 점을 부각하며 공방하는 상황을 비판한 것으로 해석된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