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소상공인·국민지원금 1.9조↑·카드 캐시백 4000억원↓
2차 추경, 정부안보다 1.9조 증액…2조 국채상환 계획은 유지
〈자료: 기획재정부〉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국회가 24일 본회의에서 처리한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 규모는 정부안 33조원보다 1조9000억원 늘어난 34조9000억원으로 소상공인·국민 대상 현금성 지원금 예산은 정부안보다 증액됐다. 반면, 소비쿠폰과 카드 캐시백 등 소비 진작책 예산은 감액됐다.

기정예산을 활용하는 방식으로 재원을 마련해 재정건전성 추가 악화는 막았다.

여야는 코로나19 4차 대유행 상황을 고려해 소상공인 등에 대한 지원을 대폭 확대했다. 소상공인에 주는 희망회복자금은 최대 액수를 정부안의 900만원보다 배 이상 많은 2000만원으로 인상하고 경영위기 업종 지원을 늘리기로 했다. 이를 위해 정부안 3조3000억원보다 예산을 1조원 확대했다. 소상공인지원법에 따라 7월 이후 피해분에 대해 법적으로 보상하는 손실보상 예산도 정부안 6000억원보다 4000억원 늘렸다.

국민지원금은 소득 하위 80% 가구에 1인당 25만원씩 지급하는 정부안에서 1인 가구, 맞벌이 가구 등에는 지급 기준선을 더 높여 사실상 약 88% 가구에 지급하기로 했다. 국민지원금 지급 대상 확대를 위해 관련 예산은 정부안 10조4000억원에 6000억원을 증액했다.

여야는 확진자 치료와 의료 인력 지원 등을 위한 코로나19 방역 강화 예산을 5000억원 늘리고, 버스·택시기사, 결식아동, 양식업 지원 등 민생 지원 예산도 2000억원 확대했다. 이에 따라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될 2차 추경은 정부안보다 2조6000억원이 증액될 전망이다.

여야는 2조6000억원 증액을 위해 정부안 추경 사업 중 7000억원을 삭감했다. 특히 정부가 내수 활성화를 위해 마련한 각종 소비진작책의 집행 시기를 조정하거나 축소했다. 2분기보다 카드를 더 쓰면 일정액을 돌려주는 카드 캐시백(상생소비지원금)은 집행기간을 줄여 4000억원을 감액했다. 정부는 8월부터 10월까지 3개월간 카드 캐시백을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여야는 이를 9∼10월 2개월로 줄였다.

정부가 8월 말 집행하기로 했던 프로스포츠 관람권, 철도·버스 이용권 등 소비쿠폰도 집행 시기를 10월 이후로 미뤄 100억원 예산을 깎았다. 일자리 사업도 정부안보다 일부 축소하고 집행기간을 줄여 3천억원을 확보했다. 나머지 1조9000억원은 이미 확정했던 예산을 활용하는 방식으로 마련했다. 9천억원은 기금재원을 활용하고 1조원은 국고채 이자율을 조정하는 등 기존 예산을 구조조정해 감액하기로 했다.

여야는 2차 추경 규모를 정부안 33조원보다 1조9000억원 늘린 34조9000억원으로 확정했으나, 기정예산 1조9000억원을 활용하기로 해 적자국채는 추가 발행하지 않았다. 정부안에 포함된 2조원 국채 상환 계획도 변동 없이 진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올해 국가채무는 1차 추경 때의 965조9000억원에서 963조9000억원으로 줄어들 전망이다. 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은 48.2%에서 47.2%로 1%포인트 감소한다. 2조원 국채 상환에 따른 국가채무비율 감소 효과는 0.1%포인트지만, 성장률 전망 상향으로 분모가 커지면서 0.9%포인트가 더 줄어들게 됐다.

나라살림 상태를 보여주는 통합재정수지 적자는 1차 추경 때의 89조9000억원에서 90조1000억원으로 소폭 증가하지만, GDP 대비 적자 비율은 성장률 전망 상향 효과로 4.5%에서 4.4%로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oskymo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