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집콕’ 늘자, 롯데百 디저트 온라인 매출 2배 급증
‘춘천 감자밭’ 제품 이미지.[롯데백화점 제공]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폭염으로 ‘집콕’ 생활이 늘어나면서 온라인으로 디저트를 구매하는 고객들의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백화점은 온라인 디저트 매출이 올해 상반기에 전년 동기간 대비 95% 신장한데 이어, 폭염까지 더해진 7월(1~22일)에는 108% 늘며 수요가 더욱 늘었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롯데백화점은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집에서 휴가를 보낼 ‘홈캉스족’을 위해 28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롯데ON에서 ‘온라인 디저트 기획전’을 진행한다.

이번 기획전에서는 SNS에서 유명한 전국 디저트 맛집 중 롯데백화점에서 엄선한 강원도 춘천의 ‘춘천 감자밭’, 대구의 ‘나리꼬모’, 그리고 경기도 판교의 ‘도제식빵’에서 가장 인기있는 10가지 시그니처 메뉴들을 할인된 가격으로 한정수량 판매한다.

나리꼬모 제품 이미지.[롯데백화점 제공]

‘디저트 기획전’에서는 4만원 이상 구매시, 신청자에 한해 L.POINT를 최대 5% 적립해주는 이벤트도 함께 진행한다. 아울러 롯데백화점은 올해 상반기 온라인 디저트 매출의 41%를 MZ세대가 구매한 점을 감안해, 유튜브 웹예능 ‘오떼르 Hauteur the day’를 통해 이번 기획전을 적극 알릴 계획이다.

최형모 롯데백화점 F&B팀장은 “코로나와 폭염으로 외출이 어려운 상황이 장기간 지속되면서, 오프라인뿐만 아니라 온라인에도 유명 맛집을 유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o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