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우리금융지주, 첫 중간배당 실시…주당 150원
23일 이사회 의결
“주주가치 제고 기대”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우리금융지주가 2019년 지주사 전환 이후 첫 중간배당을 한다.

우리금융은 23일 이사회를 열고 주당 150원의 중간배당금을 결정했다. 배당기준일은 7월 30일이다.

앞서 우리금융은 지난 3월 정기주주총회 때 배당가능이익 재원 확대를 위해 4조원을 이익잉여금으로 이입한 바 있다.

지난해 우리금융지주는 금융당국 권고에 따라 배당성향(당기순이익 중 배당금총액 비율)을 20%로 결정했었다.

우리금융은 "금융당국의 자본관리 권고와 행정지도가 6월말 종료된 가운데 코로나19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고 2019년과 올해 연말 배당성향을 감안해 중간배당을 결정하게 됐다"며 "주주가치 제고 노력에 대한 신뢰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우리금융이 올 상반기 역대 최대인 1조4천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둔데다 하반기에도 실적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예상되는 점도 중간배당 결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우리금융은 "중장기적으로 배당성향을 약 30%까지 점진적으로 확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nic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