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카뱅 임직원 스톡옵션 909억 ‘대박’쳤다…이용우 177억 포기

[헤럴드경제] 카카오뱅크(카뱅) 기업공개(IPO)로 윤호영 대표 등 임직원들이 공모가 기준 900억원 이상의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 평가 차익을 얻는 것으로 계산됐다.

22일 카뱅 증권신고서에 따르면 이 회사가 윤 대표 등 임원 9명과 직원 135명에게 부여한 스톡옵션 중 지금까지 행사되지 않은 수량은 총 267만2800주로 나타났다.

이들 스톡옵션의 행사 가격은 모두 5000원이다. 이날 카카오뱅크가 확정한 공모가(3만9000원)를 기준으로 하면 스톡옵션 1주당 평가 차익은 3만4000원으로 계산된다.

이에 따라 이 회사 임직원의 스톡옵션 평가차익은 공모가 기준 총 909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중 윤 대표가 스톡옵션 52만주를 받아 평가차익이 177억원으로 가장 많다. 이어 김주원 이사회 의장(카카오 부회장) 40만주·136억원, 정규돈 최고기술책임자(CTO) 22만4000주·76억원 등 순이었다.

또 직원 135명은 127만8800주를 보유하고 있어 435억원의 평가차익을 얻게 될 전망이다.

이 밖에 전 공동대표였던 이용우 더불어민주당 의원는 윤 대표와 나란히 52만주를 받았으나 작년 21대 총선 출마를 위해 퇴사하며 스톡옵션을 모두 반납했다. 최소 177억원의 평가 차익 기회를 포기한 셈이 됐다.

한편 카뱅 우리사주조합은 총 1309만주를 공모가로 배정받았다. 증권신고서 기준 직원 수 1014명 기준으로 1인당 1만2909주, 5억여원 어치를 사들일 수 있게 된 상황이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