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드루킹 댓글 공모' 김경수, 26일 창원교도소에 재수감
인수인계 등 사유로 연기 요청
김경수, 전날 봉하마을 다녀와
'드루킹 댓글 여론 조작' 사건에 연루돼 징역 2년이 확정된 김경수 경남지사가 21일 경남도청에서 입장 표명 중 생각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연루돼 징역 2년을 최종 선고받은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오는 26일 재수감된다.

창원지검은 김 전 지사에게 오는 26일 오후 1시 창원교도소로 출석할 것을 통보했다고 22일 밝혔다.

검찰은 전날 대검예규에 따라 형 집행을 위한 소환 통보를 했다. 그러나 김 전 지사 측은 도정의 원활한 인수인계, 신변 정리, 건강상 문제 등 복합적 사유로 출석 시한 연기가 불가피하다며 늦춰달라고 요청해 미뤄졌다.

김 전 지사는 유죄 확정 후 관사에서 머무르다 전날 저녁 봉하마을을 조용히 다녀왔다.

가족과 함께 노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한 것으로 알려진 김 전 지사는 재수감 전 마지막 인사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드루킹 댓글 여론 조작' 사건에 연루돼 징역 2년이 확정된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1일 도청 입구에서 입장 표명 후 차를 타고 도청을 나서고 있다. 조수석이 김 지사. [연합]

그는 재수감 일정을 확정하는 대로 도민에게 마지막 인사를 하고 교도소에 입감하게 될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김 전 지사는 실형 확정으로 경남도지사직을 수행할 수 없게 됐다. 형 집행 기간을 포함하면 약 7년간 선거에도 출마할 수 없다.

김 전 지사는 판결 선고 직후 "진실은 아무리 멀리 던져도 제자리로 돌아온다는 믿음을 끝까지 놓지 않겠다"며 결백 입장을 고수했다.

반면 허익범 특검은 "이번 판결은 정치인이 사조직을 이용해 인터넷 여론 조작방식으로 선거운동에 관여한 행위에 대한 단죄"라며 "앞으로 선거를 치르는 분들이 공정한 선거를 치르라는 경종"이라고 평가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