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김부겸, 베트남 신임 총리와 통화…“韓기업 지원해달라”
“코로나 방역 노하우 공유…경제회복 함께 앞당기자”
김부겸 국무총리가 22일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팜 밍 찡 베트남 총리와 통화를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22일 팜 민 찐 베트남 신임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양국 관계의 실질적 협력 방안과 코로나19 대응 공조 등을 논의했다. 김 총리 취임 이후 해외 고위인사와의 첫 전화 통화다.

김 총리는 통화에서 이를 언급하며 "한국이 베트남과의 우호 협력 관계를 중시한다는 의미"라며 "교역 규모 1000억 달러 조기 달성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로의 경제회복을 양국이 함께 앞당겨나가자"고 말했다.

나아가 김 총리는 그동안 한국 기업들이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베트남 경제에 기여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한국 기업들의 원활한 경영활동을 위한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특히 기업인 특별입국 지연, 생산공장 조업 애로 등 기업들의 어려움을 전달하기도 했다.

김 총리는 또 베트남 내 한국 국민에 대한 조속한 백신 접종 등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찐 총리는 "베트남 경제에서 한국 기업이 가지는 중요성을 잘 알고 있다"며 각별한 관심을 약속했다. 이어 코로나19 상황 초기 한국이 베트남에 방역·보건 물자를 지원하고 팬데믹 대응 경험을 공유해준 것에 사의를 표하며 "백신 수급 및 개발·생산 관련 협력 강화와 함께 한국의 백신 접종 등 방역 경험을 공유받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찐 총리의 요청에 접종 관리 시스템 구축, 백신 유통·재고 관리, 국민 소통 등 전국민 접종의 노하우를 베트남과 공유하겠다고 호응했다.

두 총리는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해 양국이 협력할 사안이 많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한반도 평화와 남중국해, 기후변화 등 주요 사안에 긴밀히 협력해나가기로 했다.

김 총리는 내년 양국 수교 30주년을 계기로 찐 총리를 초청했고, 찐 총리는 초청에 감사를 표하고 김 총리의 베트남 방문을 청했다.

oskymo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