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고민정, 김경수 유죄에 “어제도, 오늘도 먹기만 하면 체한다”
[연합]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에 연류돼 대법원에서 유죄를 확정 판결 받은 김경수 경남도지사에 대해 “어제도, 오늘도 먹기만 하면 체한다”고 심경을 밝혔다.

22일 고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무슨 말을 먼저 해야 할까. 무슨 말을 해야 내 마음을 그대로 표현할 수 있을까. 무슨 말을 해야 무릎이 툭 꺾여버리는 이 마음을 다스릴 수 있을까”라며 이렇게 적었다.

이어 고 의원은 “컴퓨터 커서는 눈앞에서 계속 깜빡이는데 글이 쓰여지질 않는다”며 “지사님에 대한 추억을 끄집어 내려니 영영 떠나보내는 것만 같아 그러고 싶지 않다”고 했다.

[고민정 의원 페이스북 캡처]

그러면서 “슬퍼하려니 패자가 된 것 같아 이 역시 그러고 싶지 않다”며 “아무 말이라도 하지 않으면 내가 견디기 힘들어 몇 자 끄적인다”고 했다.

이와함께 고 의원은 ‘진실은 아무리 멀리 던져도 제자리로 돌아온다’라는 해시태그를 남겼다.

한편 대법원은 전날 ‘드루킹 댓글조작’에 공모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김 지사에 대해 징역형을 확정했다. 이에 김 지사는 지사직을 박탈당하고 형기 만료 이후에도 5년간 피선거권을 상실한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