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한국 근현대조각의 선구자 권진규 작품, 서울시립미술관 기증
권진규, ‘기사’ (1953)[서울시립미술관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한국 근현대조각의 선구자 고(故) 권진규(1922~1973)의 작품 140여 점이 서울시립미술관에 기증됐다.

서울시립미술관은 권진규기념사업회, 유족과 협약을 맺고 권진규 작가의 작품을 기증받았다고 22일 밝혔다.

‘서울시립미술관 권진규 컬렉션’으로 명명된 이번 기증 작품은 조각 96점, 회화 10점, 드로잉 작품집 29점, 드로잉 6점 등 총 141점 규모다. 컬렉션에는 ‘자소상’(1968), ‘도모’(1951), ‘기사’(1953) 등 권진규의 주요 작품 136점 외에 그의 일본인 부인이었던 가사이 도모의 작품도 포함됐다.

서울시립미술관 관계자는 “권진규 작가의 작업 세계를 이해하고 연구를 확장하는 데 있어 중요한 작품들도 포함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 근대 조각을 완성한 핵심 인물인 권진규는 현대 조각을 개척한 것으로 평가받는 거장이다. 그의 조각은 테라코타, 석조, 건칠 등으로 제작한 인물상과 동물상이 주를 이루며, 특유의 정신성을 작품에 녹여내며 간결하면서도 강렬한 형상을 추구했다.

국립현대미술관에 기증된 ‘이건희 컬렉션’에도 권진규의 작품이 24점 포함, 이 중 6점은 지난 21일 개막한 ‘이건희 컬렉션 특별전’에서 공개됐다.

서울시립미술관은 내년 서소문본관에서 권진규 작가 탄생 100주년 기념전을 개최하고 2023년에는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에 상설전시 공간을 마련할 예정이다. 미술관에 따르면 상설전시실 마련은 천경자 컬렉션, 가나아트 컬렉션 기증 이후 20년 만이다.

작가의 동생인 권경숙 권진규기념사업회 명예회장은 “오빠는 살아생전 자신의 작품을 내 자식들이라고 불렀다. 천신만고 끝에 마침내 오빠의 자식들이 있을 거처가 마련됐다”며 기쁨을 전했다.

백지숙 서울시립미술관장은 “이번 권진규 컬렉션 수증은 권진규 작가가 한국 근현대미술에서 차지하는 위상과 의미를 되돌아보는 기회가 될 것이다”라며 “작품이 흩어지지 않고 공공기관에 소장돼 언제나 향유할 수 있고 장기적으로 연구, 관리할 수 있는 출발점을 마련한 것에 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