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코로나19 확산에…2년 연속 프로야구 올스타전 취소

[헤럴드경제] 잦아들지 않는 코로나19 여파로 프로야구 올스타전이 2년 연속 취소됐다.

KBO는 20일 실행위원회를 열고 오는 24일로 예정됐던 2021년 올스타전의 취소를 최종적으로 결정했다.

KBO는 "올스타 팬 투표가 이미 완료됐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고 있고, 최근 리그에서 확진자가 추가 발생하고 있으며 그동안 관계기관과 협의한 결과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에서 행사 개최가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KBO는 투표에 참여해주신 팬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전하며 선정된 올스타는 추후 발표하고 베스트 12에 선정된 선수들에게는 개별 시상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KBO는 지난해에도 코로나19 여파로 올스타전을 개최하지 않았다.

올스타전 취소와 함께 23일 예정됐던 도쿄올림픽 야구 대표팀과 라이징 스타와의 대결도 10개 구단에서 모인 선수들이 한 팀으로 경기를 치를 경우 감염 확산 위험이 있을 수 있다고 판단해 치르지 않기로 했다.

라이징 스타와의 경기가 취소됨에 따라 올림픽 대표팀의 경기력 유지를 위해 수도권 구단과 평가전을 대신 추진 중이다.

해당 평가전은 세부 일정이 확정된 후 발표되며 25일 오후 2시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계획된 키움 히어로즈와의 평가전은 예정대로 열린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