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트바로티’ 김호중, 공사업체 관계자들과 시비…소속사 “폭행은 없었다”

김호중 [생각을 보여주는 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트로트 가수 김호중(30)이 공사 업체 관계자들과 시비가 붙었으나, 소속사 측은 “폭행은 없었다”고 분명히 밝혔다.

20일 경찰과 김호중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김호중은 전날 오후 10시 27분께 서울 강남구 청담동 자신의 자택 앞에서 김씨와 남성 2명이 서로를 밀치는 등 시비가 붙었다.

공사업체 관계자인 이 남성들은 김씨가 한 세대를 자택으로 쓰고 있는 빌라의 유치권을 주장하기 위해 건물 앞을 찾았다가, 귀가하려던 김씨와 시비가 붙은 것으로 전해졌다.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내고 “김호중이 오해로 말싸움이 있었다. 서로 폭행은 없었다”고 밝히며 “주민 신고로 경찰들이 출동해 양측이 화해하고 해프닝으로 끝났다.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조만간 김호중과 공사업체 관계자들을 상대로 폭행 여부를 조사할 예정이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