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장애학우에 학폭 전력…도쿄올림픽 개회식 음악감독 사퇴
[게티이미지]

도쿄올림픽 개막이 3일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이번엔 개회식 음악감독이 과거 행적 때문에 전격 사퇴했다.

학창 시절 장애인을 괴롭히는 등 과거 행적이 불거져 논란을 빚은 일본 뮤지션 오야마다 케이고(52)가 도쿄올림픽 개회식 음악감독에서 물러났다. 오야마다는 19일 “여러분들의 질타를 받고 고민했다. 죄송하다”고 밝혔다. 오야마다는 1994년 일본의 한 잡지와 인터뷰에서 장애인 친구에게 배설물을 먹이는 등 가혹행위를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오야마다는 2019년 방한 공연 당시에도 논란을 빚은 바 있다.

그가 속한 일본 밴드 코넬리우스는 공연 중 욱일기와 비슷한 문양의 영상을 상영해 많은 한국 누리꾼들로부터 비난을 받았다.

김성진 기자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