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올 상반기 주식·회사채 123조 발행…역대 최고치
주식 12.6조, 회사채 110조 발행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올해 상반기 주식과 회사채 발행 실적이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2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상반기 주식 발행 규모는 12조6361억원(80건)으로 전년 동기(2조1530억원·38건)보다 10조4831억원(486.9%) 늘었다. 이는 역대 최대였던 2011년 6조6000억원의 2배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금융감독원 자료)

항목별로 보면 기업공개(IPO)와 유상증자가 각각 3조1756억원, 9조4605억원이었다.

특히 SK바이오사이언스(9945억원), SK아이이테크놀로지(8984억원) 등 대형 IPO가 많았다.

금감원 관계자는 “증시 호황으로 IPO와 상장 대기업의 유상증자가 급증했다”고 설명했다.

상반기 회사채 발행 규모는 110조1300억원으로 역대 최대인 작년 상반기(89조3592억원)보다 20조7708억원(23.2%) 많았다.

일반 회사채의 경우 자금 용도·만기 채무상환 목적의 중·장기채 위주의 발행이 이어졌고, 작년 상반기와 비교해 차환자금 비중이 크게 줄어드는 경향이 나타났다.

상반기 말 회사채 잔액은 607조8259억원으로 1년 전(546조2880억원)보다 11.3% 늘어났다.

자산유동화증권(ABS)은 7조4155억원으로 전년 동기(9조4343억원) 대비 2조188억원 줄었으나, P-CBO(중소기업의 자금조달을 원활히 하기 위해 신용보증기금 등이 신용을 보강하여 발행하는 ABS)는 3조1673억원으로 전년(2조8800억원) 대비 2873억원((10.0%) 증가했다.

단기성 자금인 기업어음(CP)과 단기사채 발행 규모는 각각 181조8212억원, 577조3363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각각 11.5%, 12.2% 증가했다.

CP 잔액은 211조9968억원으로 작년 6월말(176조7031억원) 대비 35조2937억원이 늘어난 반면, 단기사채 잔액은 56조225억원으로 작년 6월말(56조3687억원) 대비 3462억원 줄었다.

th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