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샐러드, 식탁 위 주연이 되다...판매량 55% 증가
코로나 재확산 7월 67% 급증
간편하고 건강한 한끼 어필

다이어트식으로만 여겨지던 샐러드가 식탁 전면에 나서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건강에 대한 관심이 늘면서 샐러드 제품이 인기를 얻고 있다.

19일 신세계푸드에 따르면, 올 상반기(1~6월) 이마트에서 선보인 샐러드의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5% 늘었다. 같은 기간 SSG닷컴과 이마트24의 샐러드 판매 역시 각각 32%, 46% 증가했다. 특히 최근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본격화 한 이달(1~15일)에는 전년 동기 대비 67%나 급증했다.

이처럼 샐러드 판매가 호조를 보인 것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건강에 대한 관심이 늘면서 신선한 채소와 과일 등으로 구성된 샐러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특히 가정에서 직접 샐러드를 만들기에는 다양한 종류의 채소나 토핑 재료를 사 손질해야 하는 번거로움 뿐 아니라 남은 재료 보관시 신선함을 유지하기 어렵다보니 간편식 형태의 샐러드를 찾는 소비자가 늘었다.

이에 따라 신세계푸드는 프리미엄 재료를 활용하거나 딜리버리 전용 메뉴를 선보이는 등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섰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기존 샐러드 주 구매층이던 여성 고객 외에도 운동 전후에 식단으로 구매하는 젊은 남성과 간단한 한끼로 샐러드를 찾는 직장인 등 고객층이 확대되고 있다”며 “프리미엄 재료와 토핑뿐 아니라 직장 점심식사, 아이들 간식 등 용도에 따라 중량, 패키지까지 고려한 다양한 형태의 샐러드를 출시해 시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소연 기자

carri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