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동네주변 돌다 주문땐 바로 배송?...퀵커머스 판이 바뀐다
소형 물류창고 전기트럭 탑재방식
현대百, 신선식품 10~30분 배송

물건을 쌓아놓거나, 혹은 기존 매장에서 물건을 배달하던 퀵커머스(즉시 배달 서비스·quick commerce) 시장 판도가 달라지고 있다. 배달앱은 물론 편의점, 대형마트에 이어 백화점까지 퀵커머스 시장에 출사표를 던지면서 퀵커머스가 동네상권의 생활반경도 넖힐 전망이다.

현대백화점은 이달 말부터 현대차그룹과 손잡고 ‘신선식품 즉시배송 서비스’를 선보인다. 현대백화점이 이번에 선보이는 ‘신선식품 즉시배송 서비스’는 현대식품관 투홈에서 구매한 과일·야채·정육 등 60여 신선식품을 고객이 주문하면 10~30분 안에 집으로 배송해주는 서비스다.

특히 현대백화점의 즉시배송 서비스가 눈길을 끄는 것은 냉장·냉동 운동이 가능한 현대차의 전기 트럭을 활용한다는 점이다. 소형 물류창고에 물건을 쌓아놓고 라이더가 물건을 배달하는 기존 퀵커머스 배달 방식과 달리 현대백화점은 ‘이동형 마이크로 풀필먼트 센터(소형 물류총괄대행 시설·MFC)’를 활용한다.

이동형 MFC는 쉽게 말해 소형 물류창고를 전기 트럭에 탑재한 것이다. ‘콜드체인(냉장·냉동 운반 및 보관)’ 시스템을 탑재해 상품을 신선하게 보관할 수 있는데다, 직접 배송도 가능한 게 특징이다. 현대백화점은 출고 과정이 생략된만큼 빠른 배송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보냉재(아이스팩)·포장재 등도 사용할 필요가 없어 환경친화적이라는 게 백화점 측 설명이다.

현대백화점은 오는 10월까지 압구정본점 반경 3㎞ 내 지역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 압구정본점 주변을 각각 순회하고 있다가 4대의 ‘이동형 MFC’가 주문이 들어오면 상품을 배달하는 식으로 운영된다.

현대백화점은 추후 소비자가 원하는 시간에 정확하게 배송되는 적시배송도 운영할 예정이다.

손성현 현대백화점 온라인식품사업부장은 “이번 ‘신선식품 즉시배송 서비스’ 도입으로 고객 편의성을 높이는 것은 물론, 현대백화점 식품관의 프리미엄 신선식품을 가장 신선한 상태로 고객에게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백화점 업계 ‘퀵커머스’ 트렌드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빛나 기자

binn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