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추미애 “윤석열, 높이 올라갈 수 없는 날짐승”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높이 올라갈 수 없는 날짐승”이라고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1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윤 전 총장은 자신이 뭐를 해낼 수는 없다고 본다. 꿩은 매나 산짐승의 먹이가 될 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의 말에 환호하면서 키워준 것은 언론이고 야당"이라며 "반개혁 반촛불의 도구에 불과하다"고 평했다.

그는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있다‘라는 말이 있지 않나. 본분을 잃어버리고 높이 오르다가 결국 날개가 타버리는 이카루스처럼(될 것)”이라고 윤 전 총장을 향해 날을 세웠다.

추 전 장관은 당내 경쟁자인 이낙연 후보를 '빵점 대표'라고 혹평한 것과 관련해선 "개혁은 우아한 말로 되는 게 아니지 않느냐"며 "정당의 대표로서는 수백 건 법률안을 고치고 통과시켰다는 게 중요한 것이 아니고, 개혁을 뒷받침하는 똘똘한 법 하나가 아쉬웠다"고 재차 비판했다.

그는 "그래서 지지층과 민심 이반이 생겼던 것"이라며 "그것이 재·보궐선거 참패라는 성적표가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 전 장관은 최근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진행한 여론 조사에서 당내 대선후보 적합도 3위를 차지한 것에 대해 “자연스럽게 이대로 촛불을 버려둘 수는 없다, 잊어버릴 수는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다시 촛불, 다시 깃발을 들겠다 하는 출마의 결심을 자연스럽게 하게 됐다”며 추세가 형성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