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난, “연탄없는 마을 LIVING LAB”사업 추진
[한난 제공]

[헤럴드경제(성남)=박정규 기자]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는 14일 청주시청 소회의실에서 청주시(시장 한범덕),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 청주 YWCA(회장 신영회), (사)사람과경제(이사장 진현호)와 함께「2050 탄소중립사회-연탄없는 청주시로」사업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권혁민 한난 청주지사장, 전용운 청주시 재정경제국장, 김준호 한국에너지공단 세종충북지역본부장, 신영희 청주YWCA 회장, 진현호 ㈔사람과경제 이사장이 참석했다.

민관공 6개 기관 및 시민사회가 참여하는 이번 사업은 한난의 태양광 설비(70kW)를 재활용, 연탄을 사용하는 에너지 취약계층 35가구의 에너지원을 자가용 태양광 발전시설(가구당 2~3kW)로 전환하는 사업이다.

한난은 이번 사업으로 태양광 설비가 설치되면 연간 257tCO2의 탄소저감 및 에너지 취약계층의 에너지 복지실현(전기요금 약 75만원/연)은 물론 지역사회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권혁민 한난 청주지사장은 “한난은 친환경에너지 공기업으로서 기후위기 극복과 국가 탄소중립 목표실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했다.

fob140@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