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국판 뉴딜 투자, 160조→220조로…‘휴먼 뉴딜’ 추가
문대통령 ‘4차 전략회의’ 주재
사람에 대한 투자 대폭 확대
“청년 일자리 창출 적극 뒷받침
고용시장 공정한 전환 이루겠다”

2025년까지 한국판 뉴딜 총 투자 규모가 160조원에서 220조원으로 확대된다.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로 구성됐던 기존 한국판 뉴딜1.0에 ‘휴먼 뉴딜’이라는 큰 축을 추가한 ‘한국판 뉴딜2.0’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이를 통해 일자리를 늘리고, 고용·사회안전망 강화를 도모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한국판뉴딜종합계획 발표 1년을 맞아 청와대에 열린 ‘제4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한국판 뉴딜 2.0’ 계획을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투자를 대폭 확대하겠다”며 “한국판 뉴딜은 ‘디지털·그린·휴먼’이라는 세 개의 축을 세우게 되었고, 지역균형의 정신을 실천하는 포괄적 국가프로젝트로 한 단계 더 진화하게 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전 국민 고용안전망 구축, 부양의무자 기준 전면폐지 등 고용안전망과 사회안전망을 더욱 튼튼히 하면서, 저탄소·디지털 전환에 대응하여 사람투자를 대폭 확대해 나가겠다”며 “소프트웨어 인재 9만여 명을 비롯하여,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미래차 등 신성장산업 인재를 기업과 대학이 중심이 되어 실효성 있게 양성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청년실업 문제 해결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사회 변화의 핵심 동력인 청년층을 집중 지원하고, 날로 커지고 있는 교육과 돌봄 격차 해소에 중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주거안정과 교육비 부담 완화를 위한 정책적 지원을 강화하고, 청년 일자리 창출을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했다.

한국판 뉴딜을 기초로 한 투자상품도 만든다. 문 대통령은 “국민참여형 뉴딜펀드 1000억 원을 추가로 조성하여 한국판 뉴딜의 성과를 국민과 공유하겠다”고 설명했다.

산업구조 변화로 인한 고용시장 변화에 대해서는 “공정한 전환을 이루겠다”며 “디지털 경제와 저탄소 경제 전환을 위한 기업들의 사업구조 개편을 적극 지원하고, 직무 전환 훈련과 재취업 지원을 통해 노동자들이 새로운 일자리로 원활하게 이동하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박병국·홍태화 기자

th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