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소부장 제품 경쟁력 확보…산업부, 국비 220억 지원

정부가 소재·부품·장비(소부장) 기업의 제품 경쟁력 확보를 위해 220억원을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 이런 내용의 소부장 신뢰성기반활용지원사업을 올해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개발제품의 상용화가 필요한 소부장 중소·중견기업이 인프라를 갖춘 전문기관(공공연구소·민간시험기관·대학 등)을 통해 제품의 경쟁력을 확보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달부터 내년 6월까지 국비 220억원을 투입해 서비스 이용 목적에 따라 정기형(기업당 1억원 이내)과 수시형(기업당 3000만원 이내)으로 나눠 지원한다.

산업부는 올해 사업을 소부장 관련 다른 지원사업과의 중복성을 최소화하도록 신뢰성 및 소재 성능 향상을 중점 지원하는 쪽으로 개편했다. 또 경쟁률과 성과가 높은 정기형의 지원 비중을 확대했으며, 참여기업 선정 시 1차 서면 평가에 더해 2차 질의 평가를 추가로 도입했다.

사업 평가의 우대기준도 신설했다. 신청 제품 또는 기술의 분야가 소부장 핵심전략기술과 관련된 경우 3점을 가산하고, 신청기업이 소부장 으뜸기업이거나 특화단지 내 앵커·협력기업 또는 뿌리기업인 경우 2점을 가산한다. 지난해 사업에는 약 200억원을 투입해 총 531개사(정기형 157개사, 수시형 374개사)에 대한 신뢰성 평가 등 754건의 서비스를 제공했다. 배문숙 기자

oskymo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