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손님 적은 시간에 인건비만 부담...편의점 20% “심야에 문 닫는다”
6월 기준 5곳 중 1곳 심야영업 중단
편의점주협의회 “최저임금 지급거부”

인건비 부담에 손님이 적은 야간에 문을 닫는 편의점이 매년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편의점 5개 가운데 1개 가까이는 심야에 영업을 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내년에 최저임금이 5.1% 인상되면 야간에 문을 닫는 편의점 수는 더 크게 늘 것으로 보인다.

14일 편의점업계에 따르면 GS25의 심야 시간대(자정∼오전 6시) 미영업점 비중은 2018년 13.6%, 2019년 14.7%, 2020년 16.4%로 매년 증가했다. 이러한 추세는 올해에도 이어져 지난 6월 말 기준 18.1%를 기록했다.

BGF리테일이 운영하는 CU도 사정은 비슷하다. 심야시간대 문을 닫거나 무인으로 영업하는 CU 점포 비중은 2016년 13%, 2017년 16%, 2018년 19%, 2019~2020년 20%로 조사됐다.

세븐일레븐의 경우에도 지난 2018년 17.6%였던 심야시간대 미영업 점포 비율이 2019년 18.4%, 지난해에는 21%로 크게 늘었다. 심야 영업을 자율에 맡기는 이마트24는 지난달 말 기준 5509개 점포 가운데 4300여개 점포가 밤 시간대 무인으로 영업하거나 영업을 하지 않고 있다.

편의점들이 이처럼 야간 시간대 영업을 포기하는 가장 큰 이유는 인건비 부담 때문이다. 가뜩이나 인건비 비중이 큰데, 심야시간대의 경우에는 영업해서 얻는 수익보다 비용이 크다고 한다.

한국편의점주협의회가 지난 13일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 결정에 “최저임금 지급을 거부한다”는 입장문을 내면서 ▷주휴수당 폐지 ▷업종별 규모별 차등화 ▷6개월 미만 단기근무자의 건강·연금보험 가입 제외 ▷야간 미운영 요건 완화 등을 요구한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

실제, 편의점주협의회에 따르면 지난해 편의점 점포당 월 평균매출 4800만원 중 평균 매출이익 23%(1104만원)에서 알바비(650만원), 월세(200만원), 각종 세금 등을 제외하면 점주가 주 45시간을 일하고서 가져가는 순수익은 200만원 남짓에 불과하다.

한 편의점 관계자는 “편의점 운영 비용을 보면 인건비와 임대료가 가장 큰 비용을 차지하는데 특히 심야에는 아르바이트생에게 야간수당까지 줘야 해 부담이 크다”고 말했다.

또 다른 편의점 업체 관계자도 “통상 점주 수익에서 40~45%가 인건비로 나간다”면서 “야간 매출이 어지간히 높지 않으면 안 하려고 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김빛나 기자

binn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