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단독] 씨에스윈드, 아스트 인수로 항공업 진출 ‘승부수’
공격적인 M&A로 사세 확장
풍력 생산기지 인수 이어 항공업 발판

[헤럴드경제=이호·이세진 기자] 해상풍력타워 글로벌 점유율 1위의 씨에스윈드가 이번 아스트 인수로 항공부품업 진출 승부수를 던졌다. 씨에스윈드가 글로벌 시장을 무대로 한 중공업 경험을 바탕으로 항공기부품사업에서도 주요 플레이어로 성장할 수 있을지 업계의 관심이 모인다.

14일 투자은행(IB)업계 등에 따르면 씨에스윈드는 공격적인 인수합병(M&A)을 통해 사세를 확장해왔다. 기존까지는 동종 해상풍력타워업체 및 생산시설을 인수해 글로벌 점유율을 높여왔다면, 아스트 인수는 이종의 신사업에 진출하는 최초의 움직임이다.

씨에스윈드는 특히 코로나19로 장기화된 항공업 위기 국면에서 평시보다 낮은 앤트리 밸류(신규 산업 진입 시 투자비용)에 매력을 느낀 것으로 알려졌다. 아스트는 보잉사의 주력 기종 중 하나인 B737 부품을 장기 수주하고 있고 브라질 항공사 엠브라에르의 1차 협력사로 올라서는 등 항공부품업의 알짜 회사로 꼽힌다.

이번 인수는 아스트 최대주주와 씨에스윈드 측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지며 성사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아스트 최대주주인 김희원 대표는 2014년 코스닥 상장 당시 20%가 넘던 개인 지분율이 현재 상당 부분 희석된 상태다. 수차례 유상증자로 자본을 확충하며 회사 성장에 주력해왔지만 배정 물량 취득을 위해 주식담보대출까지 실행해오면서도 지분 방어에 어려움을 겪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3월 말 기준 김 대표의 지분은 10.93%, 배우자 이종운 씨의 지분은 2.1%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급격히 사세가 기울고 적자 전환하자 최대주주가 매각을 통해 투자 회수에 나선 동시에 신사업 진출을 고심하던 씨에스윈드가 인수를 전격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번에 씨에스윈드-시몬느PE 컨소시엄에 출자자로 참여하는 항공부품업체 오르비텍은 지난해 말 아스트가 장고 끝에 매각했던 자회사이기도 하다.

씨에스윈드는 최근 덴마크 기업 베스타스의 미국 풍력타워 생산공장 인수를 발표하기도 했다. 거래 규모는 1665억원으로, 씨에스윈드가 지난해 11월 미국 진출계획을 공개한 이후 7개월 만에 현지 생산시설을 인수하는 행보를 보여 주목받았다. 특히 이번 거래 상대편인 베스타스는 씨에스윈드의 주 고객사로, 안정적인 영업망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에 앞서 씨에스윈드는 영국의 윈드타워스코틀랜드(현 씨에스윈드UK)를 인수하며 풍력발전 핵심 시장인 영국에도 진출한 바 있다. 또 인도네시아 플랜트 기자재 제조업체와 말레이시아 업체 등을 인수하며 동남아 시장 진출에도 속도를 높였다. 국내에서도 최근 신재생에너지시장 확대와 더불어 생산기지 확보를 검토 중이다.

씨에스윈드는 지난해 매출이 전년(7993억원) 대비 21.2% 증가한 9690억원, 영업이익은 전년(601억원) 대비 62.2% 늘어난 975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1분기에도 매출 2421억원, 영업이익 316억원을 올렸다.

jinlee@heraldcorp.com
number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