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대우건설 ‘이라크 알 포 방파제’, 올해의 토목구조물 대상 수상
대한토목학회 주관
15.5㎞ 길이의 세계 최장 방파제 시공
이라크 알 포(Al Faw) 방파제 전경. [대우건설 제공]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대우건설은 대학토목학회가 주최한 ‘올해의 토목구조물 공모전’에서 ‘이라크 알 포(Al Faw) 방파제’가 대상으로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대우건설은 2018년 인제양양터널, 2020년 천사대교에 이어 올해 세 번째로 대상을 수상하게 됐다.

이라크 남부 바스라(Basrah)주에 있는 알 포 방파제는 총 연장 15.5㎞의 사석방파제와 내부 호안을 조성하는 총 공사비 8700억원 규모의 사업으로 대우건설이 지난해 9월 준공했다.

이라크 정부는 총 사업비 53조원을 투입해 2041년까지 알 포 신항을 세계 12대 항만으로 개발한다는 마스터 플랜을 추진하고 있다. 알 포 방파제는 마스터 플랜의 1단계 사업 중 첫 사업이다.

알 포 방파제 공사를 완수한 대우건설은 신항만 개발의 후속 사업인 컨테이너 터미널, 연결도로, 준설·매립 공사 등 총 3조원 규모의 공사를 수의 계약으로 추가 수주했다. 2·3단계 약 48조원 규모의 개발 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 교두보도 마련하게 됐다.

대우건설은 지역의 어려운 시공 여건을 돌파하기 위해 다양한 기술과 시공 노하우를 접목했다. ‘석재공급 연동 개발 공정시스템’를 구축해 석재 약 1500만t을 현장에서 약 900㎞ 떨어진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조달했으며, 연약 점토층으로 이뤄진 방파제 하부 지반 조건에 맞춰 친환경적인 단계 성토 공법으로 시공했다. 방파제 단면 설계를 최적화해 발주처 설계 원안보다 원가를 30%가량 절감하기도 했다. 자동 센서로 구성된 ‘머신 컨트롤러’를 활용하는 등 스마트건설 기술도 적용됐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후속공사 수의 계약으로 이라크 정부의 신뢰를 확인한 데 이어 토목학회로부터 큰 상까지 받아 기술력과 시공 능력을 인정받게 돼 기쁘다”며 “거점시장으로 자리 잡은 이라크에서 후속 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48조원에 달하는 향후 2·3단계 사업에도 적극 참여해 대한민국 대표 건설사로서 국위를 선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eh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