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토스뱅크, 임직원 1인당 2만주 스톡옵션...주가 1만원만 돼도 1억원 차익
행사가 주당 5000원
사진은 서울 강남구 토스뱅크 사무실의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성연진 기자] 인터넷전문은행 인가를 받은 토스뱅크가 입사 1년을 맞은 사내 임직원 30명에게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 총 68만주를 부여했다.

9일 토스뱅크에 따르면, 홍민택 대표(CEO)와 박준하 최고기술책임자(CTO)는 각각 6만주씩, 그 외 임직원은 1인당 2만주씩 스톡옵션을 받았다. 행사 가격은 1주당 5000원이다.

스톡옵션은 주식을 정해진 가격에 살 수 있는 권리로, 토스뱅크 주가가 1만원만 되더라도 2만주를 받은 직원은 1억원의 차익을 얻게 된다. 9일 현재 장외 시장에서 토스뱅크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의 주식은 주당 8만원 전후에 거래되고 있다.

이번 스톡옵션을 받은 사람은 2년 뒤인 2023년 7월 9일부터 행사할 수 있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이번 스톡옵션 부여는 당초 수립한 직원 보상안을 실행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이런 보상안을 지속해서 마련하고 시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yjsu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