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마트24 ‘물류 자동화’ 업무효율
평택물류센터에 첨단 시스템 도입
단순업무 확 줄여 근무환경 개선

이마트24가 업계 최초로 물류센터에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해 업무 효율성을 개선시킨다.

9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24는 올해 평택물류센터에 최첨단 지능형 자동분류시스템(사진)을 도입한다. 이 시스템은 자동화 설비 전문업체 에스에프에이가 개발한 것으로, 상품에 부착된 바코드를 인식하지 않아도 인공지능(AI)이 스스로 상품의 종류와 수량을 자동으로 분류할 수 있다.

평택물류센터는 이마트24와 신세계푸드, 이마트에브리데이 등 그룹 3사가 공동으로 운영하는 곳으로, 총 4개층 중 1층에 5200평 규모의 이마트24 물류센터가 있다. 이마트24는 이곳에서 경기남부·충청북부권의 상품과 수도권·강원권 전역의 비식품을 배송한다.

지금까지 물류센터에서는 스캐너로 상품의 바코드를 인식하는 방식으로 상품을 분류했다. 취급하는 상품 수가 워낙 많은데다 포장 방식에 따라 바코드의 위치도 제각각인 탓에 인력 투입 없이는 상품 분류가 어려웠다.

하지만 이마트24가 이번에 도입한 자동분류시스템은 AI기반의 OCR(광학문자인식)시스템이 스스로 상품에 있는 문자, 외형, 색상 등 특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바코드 스캔 없이 모든 상품을 신속, 정확하게 점포별로 분류할 수 있다. 이에 따라 불필요한 단순 업무가 획기적으로 줄고, 중량 상품 이동 및 분류 자동화로 현장 근로자의 근무 환경이 개선될 전망이다. 이마트24는 이같은 물류 효율화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오는 2023년까지 평택물류센터와 같은 자동화 물류센터를 경기 북부와 영남 지역 등 총 2곳에 추가로 오픈할 계획이다. 신소연 기자

carri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